입력
확인
닫기
잠시만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
괴담) 자대배치받기 전까지 들은 괴담 +댓글
민초귤치노 【윝】
블라인드 쪽지보내기 게시물검색
조회 183 추천 10 08/03 16:00



신병교육대

정문 앞이 도로였는데 누군가 지나가면 암구호를 물어보기로 되어있었지. 신병들은 기간병들과 함께 같이 근무를 나갔었어.

그런데 어두컴컴한 도로 한쪽에서 누가 헐떡이며 뛰어가는 소리가 들리더래. 그래서 신병들은 긴장을 하면서 암구호 준비를 했어.

그런데 그 헐떡이며 뛰는 소리는 가로등 환한 정문앞을 지나가 반대편으로 사라지더래.

소리만.


또 하나, 유독 신병들에게 친절했던 교관이 있었는데 신병들이 쉬는 시간에 군대괴담을 알려달라고 했어. 그 교관은 자기 기억엔 없다고 했어.

그러더니 한가지 떠오르는게 있다고 했는데, 그 신교대에는 쓰지 않는 오래된 식당 건물이 있는데, 어느날 밤에 순찰을 도는데 그 건물에 불이

켜져있고 그림자가 보이고 떠들썩 하더란 거야. 그래서 의아한 마음에 가서 문을 벌컥 여니까 불도 꺼져있고 아무도 없더래.


야수교(야전수송교육단)

글쓴이는 운전병으로 보직이 되어 운전교육을 하는 야수교, 그중에서도 홍천에 있는 제1야수교로 가게됐지. 

이곳은 6.25당시 야전병원이어서 죽은 사람이 많아 귀신이 자주 보인다는 괴담이 있었어. 

신기가 있다는 동기는 'ㄷ' 형태로 되어있는 내무반에서 목 매달린채로 우리를 쳐다보는 귀신이 있다고 그랬어.


어느날, 귀신을 봤다는 소문이 퍼졌어. 한밤중에 근무를 마치고 복귀하는 동기가 본거래. 

야수교는 4~5M 되는 수직돌벽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소각장 옆에 회색 교련복을 입은 사람이 벽을 보고 서 있더래. 

그래서 사람이 있을 시간이 아니라 의아해진 동기가 그 사람을 보고 있는데 한손을 벽에 대더니 도마뱀처럼 2~3초 만에 사사삭 위로 올라갔대.

그리고 돌벽위에서 주위를 두리번 거리더니 그대로 넘어 가더래.

그 노란 눈빛을 잊을 수가 없다고 했지. 그 동기 말고도 여러사람이 봤다고 하더라고.


백두산부대 대기소

명칭이 잘 기억나지 않지만 야수교 교육을 마치면 각 사단으로 보내지는데, 그 신병들이 일주일간 대기 하던 곳이 있었어. 

그곳은 군간부들이 휴양지로 사용하던 곳이었는데, 우리는 그곳에서 부대에 대해서 교육을 받거나 전방 철책근무지로 가서 하루동안 근무도 서기도 했어.

이 이야기는 철책근무지에 가서 들은 얘기야.


밀어내기식(초소가 A-B-C로 있다면 근무자들이 A->B->C로 옮겨가며 근무 하는 방식) 근무를 하는데 자기 앞 근무지는 분명히 비어있어야

하는데 누군가 서 있더래. A에 있을때는 B에 있고, B로 옮겨가니 사람은 없고 C에 누군가가 보이고... 이런식.

그러다가 마지막 초소 까지 와서 눈을 질끈 감고 떠 보니 그 인물은 없더래. 

그리고 휴우 하며 주위를 돌아보니 자기가 있던 이전 초소에 그 사람이 이쪽을 보며 웃고 있더래.



댓글

넴없다 : 군 귀신 이야기 하니까 생각나는데 제가 12사단 울지전망대 부근 31소초에서 근무했는데 그기 세트중 2초소가 높은 누각으로 되어 있었죠. 비상 근무인 A형이 아닌 다음에야 비워 두는데 소문에 그곳에 목을 매달아 자살한 사람이 있어 가끔 귀신이 나타나서 그런다고 하더군요.

앞의 대대는 그곳에서 귀신 직접 보고 기절한 근무자도 있었다고 하구요. 하여간 한번은 부득이하게 그곳 근무를 서게 되었는데 부사수는 밖에 저는 초소안에 있었습니다.
그러다 부사수가 갑자기 혼자 '네? 잘 안들립니다. 크게 말씀해 주시겠습니까?'하며 계속 '예? 예?'를 반복하고.....
순찰자라도 왔나 싶어 놀라 뛰어 나갔더니 오히려 절더러 '뭐라고 말씀하시지 않았습니까?'하더군요. 누군가 부사수에게 뭐라고 자꾸 명령을 하는데 계속 못알아듣겠더랍니다. 당연히 부사수는 제가 하는 소린줄 알고....
그날은 둘이 뭔가 좀 섬뜩하여 그냥 초소안에 같이 아침까지 있었죠.

치킨껍질 : 저도 1야수교에 있을때 들었었네요. 불침번중에 복도끝 창문에 총들고 군복입은 남성이 서있다가 갑자기 사라진다고..
동기들중에 본사람이 한두명이 아닌데 막상 저는 못봄..

JOTAKU : 제2야수교에선...할머니 귀신을 보고 해병대가 기절을 했었죠~ㅋㅋㅋ

애당초 : 신병교육대 이야기를 보면서 어라.. 21사(백두산부대) 신교대 아닌가 싶었는데....
동생이 21사 복무했는데 저 신교대 정문 귀신상황을 직접 겪었답니다. 헐떡 거리며 지나가는 소리가 아닌 2인 이상이 두런두런 말하면서 지나가더라나요. 그냥 소리만. 그리고 어느 날 밤, 각개전투장을 가로지르며 우는 여자 귀신을 동기들이 봤다고도 했고 저절로 불이 켜지는 취사장 이야기도 했었죠. 93년 21사 신교대에 동생 면회갔다가 들은 이야기에요.

N_A_D : 야외근무 귀신은 들어본얘기네요
전 제1야수교 불침번슬때 1층중앙 atm기옆에서 섰는데 현관문쪽으로 뭔가 다리도 안움직이면서 휙하고 지나가는걸 본적이 있네요 이상하게도 그땐 대수롭지않게 생각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개소름 복도도 진짜 으스스했고요
10
신고
민초귤치노【윝】
댓글들도 퍼오는걸 잊어서 내용 추가함
RE 0
08/04 08:51
댓글은 자신을 나타내는 얼굴입니다.
이미지 첨부
이모티콘
컬러선택 
괴담
전체 공포 초자연
포토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초자연] 괴담) 형수의 혼령이 씌인 원사안의 누이동생
민초귤치노 09/23 조회 20 댓글 0 6
민초귤치노 09/23 20 6
[공포] 실화) 저승사자 +댓글
민초귤치노 09/23 조회 25 댓글 0 3
민초귤치노 09/23 25 3
[공포] 2ch) 신이 깃든 인형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7 댓글 0 2
민초귤치노 09/23 17 2
[공포] 2ch) 공포우편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6 댓글 0 2
민초귤치노 09/23 16 2
[공포] 2ch) 칸히모 뒷이야기 +1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9 댓글 1 1
민초귤치노 09/23 19 1
[공포] 2ch) 칸히모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8 댓글 0 4
민초귤치노 09/23 18 4
[공포] 실화) 10년전 영덕에서 겪은 일입니다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8 댓글 0 7
민초귤치노 09/23 18 7
[공포] 실화) 고시원 이야기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5 댓글 0 4
민초귤치노 09/23 15 4
[초자연] 괴담) 손돌바람 +1
민초귤치노 09/23 조회 17 댓글 1 4
민초귤치노 09/23 17 4
[공포] 2ch) 대학 수험
민초귤치노 09/23 조회 25 댓글 0 5
민초귤치노 09/23 25 5
[초자연] 2ch) 잊을 수 없는 대화
민초귤치노 09/23 조회 58 댓글 0 5
민초귤치노 09/23 58 5
[공포] 2ch) 할아버지의 수첩
민초귤치노 09/23 조회 25 댓글 0 1
민초귤치노 09/23 25 1
[공포] 실화) 물 위의 그녀
민초귤치노 09/23 조회 32 댓글 0 3
민초귤치노 09/23 32 3
[공포] 괴담) 최원서과 귀신을 만나 겪은 일
민초귤치노 09/23 조회 24 댓글 0 3
민초귤치노 09/23 24 3
[공포] 키사라기역 괴담
치유사우서 09/21 조회 49 댓글 0 3
치유사우서 09/21 49 3
[꿈] 2021년 9월 14일에 꾼 꿈.
꿈일기쓰는꿈술 09/20 조회 22 댓글 0 0
꿈일기쓰는꿈술 09/20 22 0
[꿈] 2021년 9월 13일에 꾼 꿈.
꿈일기쓰는꿈술 09/20 조회 17 댓글 0 0
꿈일기쓰는꿈술 09/20 17 0
[꿈] 2021년 9월 7일에 꾼 꿈.
꿈일기쓰는꿈술 09/19 조회 59 댓글 0 0
꿈일기쓰는꿈술 09/19 59 0
[꿈] 2021년 9월 6일에 꾼 꿈.
꿈일기쓰는꿈술 09/19 조회 19 댓글 0 0
꿈일기쓰는꿈술 09/19 19 0
[꿈] 2021년 9월 5일에 꾼 꿈.
꿈일기쓰는꿈술 09/19 조회 17 댓글 0 0
꿈일기쓰는꿈술 09/19 17 0
검색
글제목
신고 사유
신고
닫기
유배 회원
유배 사유
유배 기간
유배
닫기
게시글 ID
이동할 게시판
사유
이동
닫기
받는 회원(닉네임)
쪽지 내용
보내기
닫기